협회업무

포토뉴스


선원 박물관 및 마도로스 거리 조성 추진위원회 출범

조회 1,581

박미래 2021-04-05 17:57:40

 
4월 5일(월) 15시 한국선원센터 4층 대강의실에서 우리 협회 이권희 회장,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 정태길 위원장, 한국해운협회 정태순 회장 등 6개 단체가 대표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한민국 경제 발전에 기여한 공로에 비해 사회적으로 저평가·소외되어 있는 선원들의 노고와 헌신을 새롭게 재조명하기 위한 사업을 진행할 ‘선원박물관 및 마도로스 거리 조성 추진위원회’ 출범식이 개최됐다.

추진위원회는 우리 협회를 비롯하여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 전국선박관리선원노동조합, 한국해운협회, 한국해운조합,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등 6개 단체로 구성되며, 추진위원장은 정태길 선원노련 위원장이 맡았다.

이 사업의 추진을 위해 건립 부지 및 예산 확보를 정부와 부산시, 부산항만공사에 건의하고, 내년 대선 공약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추진위 구성 단체 대표자들은 힘을 모으기로 다짐하며 ‘일류 해운국가 건설의 견인차 역할을 했던 선원의 역사를 되짚고 공로를 기리자’는 내용의 성명서를 공동 채택했다.

추진위원회는 우선 부산 북항재개발사업지 내에 선원박물관을 건립할 공간을 확보하고, 박물관 앞거리와 부산 중앙동을 연결한 마도로스 거리를 조성하기로 뜻을 모았다. 마도로스 거리에는 현재 부산 영도구 태종대공원에 설치된 ‘해기사 명예의 전당’을 이곳으로 이전하며 기념 조형물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